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어제 신규확진 40명…직장내 감염 확산 이어져(종합)

송고시간2020-11-06 11:44

발열체크용 열화상카메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발열체크용 열화상카메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서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일 하루 동안 40명 추가됐다고 서울시가 6일 밝혔다.

서울의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30일부터 52명→45명→25명→22명→42명→50명→40명으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신규 확진자 수(40명)를 그 전날 검사건수(5천16건)로 나눈 확진율은 0.8%로 최근 15일간 평균과 같았다.

직장을 매개로 한 집단감염 사례가 추가됐다.

강서구에 있는 회사와 관련한 확진자가 전날 9명 확인되면서 전체 14명으로 늘어났다. 이 회사에서는 지난 4일 직원 5명이 처음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 추가된 확진자는 직장 동료 5명과 지인 1명, 가족 3명이다. 방역 당국은 회사 직원과 가족 등 160명을 상대로 진단검사를 했고 현재까지 13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 회사는 사무공간에 칸막이가 설치돼 근무 중 비말로 인한 전파 우려는 적지만, 공동으로 사용하는 화장실·탕비실에서 접촉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방역 당국은 보고 있다.

동대문구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도 전날 확진자가 1명 나와 누적 4명이 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hDzBs_k8mM

서울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존 집단감염 중 ▲ 강남구 헬스장 관련 2명 ▲ 동대문구 에이스희망케어센터 2명 ▲ 영등포구 직장 관련 1명 ▲ 송파구 시장 관련 1명 ▲ 음악교습 관련 1명 ▲ 종로구 녹음실 관련 1명 ▲ 송파구 소재 교회 관련 1명 등 확진자가 추가됐다.

해외 유입은 2명, 산발 사례나 과거 집단감염 등 `기타' 14명으로 집계됐다. 아직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확진자는 5명이다.

6일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는 6천235명이다.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530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5천627명이다.

한편 서울시는 7일부터 적용되는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에서도 1단계를 유지한다.

수도권은 1주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가 100명을 넘으면 1.5단계로 격상된다. 최근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의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70명 안팎이다.

직장에서 개인 행동 지침 (GIF)
직장에서 개인 행동 지침 (GIF)

[제작 남궁선. 일러스트]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