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차산업혁명위 "원격학습 기반 에듀테크 활성화해야"

송고시간2020-11-06 12:00

제18차 4차산업혁명위원회 전체회의
제18차 4차산업혁명위원회 전체회의

(서울=연합뉴스) 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18차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전체 회의가 열리고 있다.
오른쪽부터 이재갑 노용노동부 장관, 윤성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수경 과학기술보좌관.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6일 한국프레스센터 20층 프레스클럽에서 제18차 전체 회의를 열고 '미래 교육을 위한 에듀테크 활성화 권고안'을 심의, 의결했다.

이 권고안은 코로나19 이후 원격학습 기반의 미래 교육체제로 전환하는데 범정부 차원의 정교화된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마련했다.

현장 교사·산업계·학계·관계 부처·공공기관으로 구성된 TF는 올해 5월부터 6개월간의 논의를 거쳐 에듀테크를 학교에 효과적으로 접목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TF는 맞춤형 역량기반 교육을 실현하려면 에듀테크 기반 통합교육 환경을 구축해야 한다고 보고, 교수학습 통합환경을 단계적으로 구축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미래형 교과서 등 서비스·콘텐츠를 개발하고 유통체제를 갖춰야 한다고 전했다.

학교에서는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해 개별 학생에게 기기를 제공하고, 에듀테크 전담 인력을 신설할 것, 교원의 디지털교육 역량을 강화할 것 등을 권고했다.

에듀테크 산업을 육성하려면 공교육 에듀테크를 활성화하고 학교 현장의 원활한 교육 운영을 위한 관련 법을 개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4차위는 '전파기반 3대 융합분야 혁신성장전략'도 심의, 의결했다. 이 전략은 센싱·에너지 전송·전파의료 3대 분야를 육성하고, 20개 대표기업 발굴을 지원해 미래 핵심 원천기술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4차위는 이를 위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와 기업 성장 환경을 조성하고, 전파기반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과 신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소형드론 식별 등 실증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블록체인 연구반은 이날 회의에서 국가 차원의 법·제도 정비 및 가상자산을 배제하지 않는 종합적 발전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내용의 활동 결과를 제언했다.

윤성로 위원장은 "전국 모든 학교에서 에듀테크를 활용한 원격 교육이 원활히 이루어져 스승과 제자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4차위가 범부처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윤성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발언하는 윤성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윤성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18차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