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과 갈등 캐나다, 유사시 홍콩서 30만 캐나다인 철수 계획

송고시간2020-11-05 10:37

지난 8월 16일 캐나다에서 열린 홍콩 민주화 운동 지지 시위에서 한 시민이 캐나다 국기를 손에 쥔 시위자 조각상을 들고 있는 모습. [AP=연합뉴스]

지난 8월 16일 캐나다에서 열린 홍콩 민주화 운동 지지 시위에서 한 시민이 캐나다 국기를 손에 쥔 시위자 조각상을 들고 있는 모습. [AP=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과 갈등을 겪고 있는 캐나다가 유사시 홍콩에서 자국인을 철수시킬 계획을 세웠다.

5일 홍콩 매체 명보에 따르면 제프 낸키벌 홍콩·마카오 주재 캐나다 총영사는 지난 2일 캐나다 의회의 캐나다-중국 관계 위원회 증언에서 유사시 홍콩에 거주하는 캐나다인을 철수시킬 비상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 넉달이 지나고, 중국과 캐나다가 중국 화웨이 부회장인 멍완저우(孟晩舟) 체포 등으로 갈등을 겪는 와중에 캐나다의 자국민 소개령 계획이 공개된 것이다.

홍콩에는 캐나다인 약 30만명이 살고 있다.

낸키벌 총영사는 다만 이같은 소개령이 실제로 실행될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낸키벌 총영사는 또한 망명을 원하는 홍콩인이 홍콩 주재 캐나다 영사관 안으로 들어올 수 있느냐는 질문에 지금껏 망명 신청을 한 홍콩인은 없으며, 영사관에서는 망명을 받을 수 없다고 답했다.

그는 망명을 원하는 홍콩인에게 제3국을 통한 망명을 안내할 수는 있겠으나, 특정한 홍콩인들은 아마도 홍콩을 떠나는 데 제약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앞서 캐나다는 지난 9월 1일 홍콩 반정부 시위에 참여했던 한 30대 부부의 난민 지위를 인정했다.

이에 충페이우 캐나다 주재 중국대사는 "내정간섭이며 폭력 범죄를 조장하는 일"이라며 캐나다 정부에 홍콩인의 정치적 망명을 받지 말라고 경고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