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재부-세계은행, 코로나19 확산 후 첫 대면 국제콘퍼런스 개최

송고시간2020-11-05 10:00

정부 "2023년까지 세계은행 한국사무소에 3천만달러 지원"

세계은행
세계은행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기획재정부와 세계은행(WB)이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최초로 대면 국제콘퍼런스를 열었다.

기재부는 5일 오전 서울 신라호텔에서 세계은행 한국사무소 및 국제개발협회(IDA)와 공동으로 '혁신기술 국제 콘퍼런스'를 열었다.

국제개발협회 9차 혁신기술 워크숍도 겸해 진행된 행사에는 파라과이·콜롬비아·온두라스 등 주요국 대사와 국내 디지털·혁신 전문가가 참석했다. 우간다, 방글라데시 등 국제개발협회 수원국의 장관급 인사와 동카리브 중앙은행 등 국외 개발 협력 전문가는 화상으로 행사에 참여했다.

콘퍼런스는 한국판 뉴딜 소개, 국제개발협회 수원국의 혁신기술 개발과제, 혁신기술 분야에서 우리나라와 세계은행의 협력 방향을 중심으로 논의가 이뤄졌다.

윤태식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은 환영사를 통해 "세계은행과 긴밀하게 협력해 혁신기술 활성화를 통한 세계 경제 회복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라며 세계은행 한국사무소에 오는 2023년까지 3년간 총 3천만 달러의 지원 계획을 밝혔다.

그는 "코로나19에 따른 경제·보건 위기가 심각한 상황에서 혁신 및 디지털 기술의 활용은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경제·사회구조 변화에 대비하는 핵심 요소"라며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정책도 소개했다.

빅토리아 콰콰 세계은행 동아태지역 부총재는 개회사에서 "세계은행그룹 한국사무소를 지속가능개발의 지원을 위한 새로운 혁신기술 허브로 육성할 계획"이라며 우리 정부의 지원 계획에 감사를 표했다.

아키히코 니시오 개발금융 부총재는 "한국은 국제사회에서 혁신기술 의제를 선도하고 있다"며 "혁신기술 활용의 저력을 직접 입증한 한국은 다른 저소득국에 귀감이 될 모범사례"라고 말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