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거제·전주 등 11곳서 노후 생활인프라 개선·집수리 사업 추진

송고시간2020-11-05 11:00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도시 주거취약 지역에 생활 인프라를 개선하고 일자리와 보육, 문화 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 경남 거제와 전북 전주 등 11곳에서 추진된다.

국토부
국토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토교통부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5일 새뜰마을 사업 지역에서 추진하는 '민관협력형 도시 취약지역 지원 사업' 대상지 11곳을 발표했다.

새뜰마을 사업은 달동네 등 도시 내 주거환경이 극히 열악한 지역에 대해 생활 인프라를 구축하고 집수리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새뜰마을 사업지 중 경남 거제와 진주, 전북 전주, 경북 안동, 충남 태안 등 5곳에선 '복지공동체 활성화 사업'을, 경북 영주와 경기 평택, 부산 부산진, 전주, 충남 서천, 청양 등 6곳에선 '노후주택 개선사업'을 벌인다.

복지공동체 활성화 사업은 일자리, 보육, 문화, 환경 등 마을 문제를 발굴하고 주민 컨설팅이나 공동체 사업 발굴 등을 통해 해결해 나가는 사업 모델이다.

노후주택 개선사업을 통해선 6개 지역에서 약 200채의 노후주택을 정비해 주거 취약주민의 생활 불편을 해소할 예정이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