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장애인 바우처택시 1만대 증차…전용차량도 운영

송고시간2020-11-05 11:15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서울시는 장애인에게 이용요금 일부를 지원해주는 바우처택시를 7천여대에서 1만7천여대로 늘려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달 30일 KST모빌리티와 업무협약을 맺고 이달 9일부터 이 업체가 운영하는 마카롱택시 1만대를 장애인 바우처택시 사업에 투입하기로 했다.

바우처택시는 미리 등록한 장애인이 콜택시를 불러 타고 복지카드로 요금을 결제하면 서울시가 요금의 75%를 지원해주는 제도다. 현재 나비콜·엔콜 등 2개 업체 택시 7천여대가 참여하고 있다.

서울시는 증차와 함께 1천대를 바우처 전용택시로 운영하고 강제배차 제도를 추진해 택시 기다리는 시간을 줄이기로 했다. 시각장애인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예약서비스도 도입할 계획이다.

아울러 바우처택시 운전기사가 장애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부적절한 언행을 한 사례도 발생하는 점을 감안해 운전기사를 상대로 장애인 인식 개선 교육을 하기로 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출퇴근길이나 병원을 오갈 때 예약서비스를 이용하면 만족도가 매우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만 예약서비스 요금은 노쇼 방지를 위해 지원대상에서는 제외된다"고 말했다.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