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진핑 "중국, 대외개방 전면 확대할 것"

송고시간2020-11-04 21:45

상하이 수입박람회서 화상 연설

4일 연설하는 시진핑 주석 [중국 CCTV 스크린샷]

4일 연설하는 시진핑 주석 [중국 CCTV 스크린샷]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이 대외 개방을 전면 확대할 것이라고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4일 선언했다.

시 주석은 이날 밤 상하이에서 열린 중국국제수입박람회 개막식에서 화상 연결 방식으로 한 기조연설에서 이같은 입장을 천명했다.

그는 대외 개방 확대를 강조하면서 "중국은 서비스 무역의 네거티브 리스트를 내놓고 디지털 경제와 인터넷 등의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개방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수입 금지·제한 기술 목록을 축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각국이 개방과 협력으로 나아가는 대세는 바뀌지 않았다. 우리는 위험과 도전에 공동 대응하고 협력과 소통을 강화해 대외 개방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소비 확대를 중심으로 한 이른바 '쌍순환' 전략을 내세우고 있다면서 "폐쇄적인 국내 순환이 아니라 개방적인 국내·국제 쌍순환"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보호무역을 강화하는 미국을 겨냥한 듯 "경제 세계화의 도전에 직면해 일방주의와 보호주의가 국제질서와 국제규범을 파괴하도록 내버려 둘 것이 아니라 건설적인 자세로 글로벌 경제 거버넌스 체제를 개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세계무역기구(WTO)를 기반으로 한 다자무역 체제를 유지하며 글로벌 경제 거버넌스 규칙을 보완하고 개방형 세계 경제를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연설은 미 대선이 치러졌지만 아직 결과가 안갯속에 있는 가운데 이뤄졌다.

수입박람회는 중국이 미국의 압박 속에 막강한 구매력을 내세워 우군을 확보하는 무대다.

중국은 지난해 수입박람회에서 80조원이 넘는 규모의 구매 계약을 체결하며 '차이나 머니'를 과시한 바 있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수입박람회는 5∼10일 엿새간 열린다.

중국 공산당은 지난주 19기 중앙위원회 5차 전체회의(5중전회)에서 내수 극대화와 기술 자립을 근간으로 한 이른바 '쌍순환' 발전 전략을 제시한 바 있다. 미국의 전략적 압박에 맞서 내부에서 발전 동력을 일으킨다는 것이다.

시 주석은 5중전회에서 2035년까지 중국 국내총생산(GDP)이 지난해보다 두 배로 커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