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미애, 윤석열에 "정치인 총장 있어선 안 돼"

송고시간2020-11-04 19:24

사자성어 '금시작비'로 직격…"尹, MB수사 관여자"

"앞으로도 국민 신뢰 회복하는 길로 검찰 잘 안내"

물마시는 추미애 장관
물마시는 추미애 장관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류미나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정부를 공격한다든지 정권을 흔드는 것이 살아있는 권력 수사라고 미화돼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 출석해 '정치적 총장이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훼손한다'는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추 장관은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한다는 것은 순수한 의미의 권력형 비리를 캐내는 것"이라며 "그런데 순수한 의미의 권력형 비리를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되지 않는 사례가 최근 있었고, (윤 총장이) 특정한 정치적 목적을 갖고 검찰권을 남용하지 않느냐는 우려에 휩싸여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권력기관의 장으로서 정치인 총장은 그 자체만으로도 국민의 반 이상이 신뢰할 수 없게 되는 것"이라며 "문자 그대로 정치인 총장은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된다"고 윤 총장을 직격했다.

추 장관은 '금시작비'(今是昨非)라는 사자성어를 꺼내며 "어제의 잘못을 오늘 비로소 깨닫는 그런 자세가 필요하다"고 했다.

윤 총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팀에 속했던 사실을 상기시키며 "특검과 검찰은 뭐 했는지 국민이 질타하고 있고, 총장도 이에 무관할 수 없는 관여자"라고 꼬집은 것이다.

추 장관은 "권력과 유착했던 검찰에게 잘못을 깨닫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스스로 정치를 하겠다는, 정치 늪으로 빠져드는 것은 금시작비의 자세와 어긋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점을 유념해서 적절한 지휘를 하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국민 신뢰를 회복하는 길로 검찰을 잘 안내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