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바이든, 매직넘버 향해 선거인단수 접전…경합주서 승패

송고시간2020-11-04 19:32

"새벽 3시 선거인단 확보 바이든 223, 트럼프 214…매직넘버는 270"

"6개 경합주 중 5개주에서 트럼프 우위"…선거결과 여전히 예측불허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간 대통령 선거 개표가 예측 불허 양상으로 진행되고 있다.

미국 대선 트럼프 vs 바이든 (PG)
미국 대선 트럼프 vs 바이든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대선 승리를 위해 필요한 선거인단은 모두 270명으로 현지시간 새벽 3시 현재 트럼프 대통령은 최대 214명, 바이든 후보는 223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했다고 미 언론을 인용해 AFP 통신이 4일 보도했다.

다만 지역에 따라서는 투표일 이후 도착한 사전·우편투표의 집계도 해야 하기 때문에 이 결과에 따라 승부가 결정 날 전망이다.

트럼프-바이든, 매직넘버 향해 선거인단수 접전…경합주서 승패 - 2

특히 양 진영은 펜실베이니아, 미시간, 위스콘신, 플로리다, 노스캐롤라이나, 애리조나 등 6개 경합주의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트럼프 승리 지역으로 꼽힌 지역은 ▲ 앨라배마(9·이하 선거인단 숫자) ▲ 아칸소(6) ▲ 플로리다(29) ▲ 아이다호(4) ▲ 인디애나(11) ▲ 아이오와(6) ▲ 캔자스(6) ▲ 켄터키(8) ▲ 루이지애나(8) ▲ 미시시피(6) ▲ 미주리(10) ▲ 몬태나(3) ▲ 네브래스카(5) ▲ 노스다코타(3) ▲ 오하이오(18) ▲ 오클라호마(7) ▲ 사우스캐롤라이나(9) ▲ 사우스다코타(3) ▲ 테네시(11) ▲ 텍사스(38) ▲ 유타(6) ▲ 웨스트 버지니아(5) ▲ 와이오밍(3) 등이다.

반면 바이든 후보는 ▲ 캘리포니아(55) ▲ 콜로라도(9) ▲ 코네티컷(7) ▲ 델라웨어(3) ▲ 워싱턴DC(3) ▲ 하와이(4) ▲ 일리노이(20) ▲ 메릴랜드(10) ▲ 매사추세츠(11) ▲ 미네소타(10) ▲ 뉴햄프셔(4) ▲ 뉴저지(14) ▲ 뉴멕시코(5) ▲ 뉴욕(29) ▲ 오리건(7) ▲ 로드아일랜드(4) ▲ 버몬트(3) ▲ 버지니아(13) ▲ 워싱턴(12) 등에서 앞섰다.

아직 승부가 결정 나지 않은 지역은 ▲ 알래스카(3) ▲ 애리조나(11) ▲ 조지아(16) ▲ 메인(4) ▲ 미시간(16) ▲ 네바다(6) ▲ 노스캐롤라이나(15) ▲ 펜실베이니아(20) ▲ 위스콘신(10) 등 9개 지역이다.

이곳의 선거인단을 모두 합치면 101명으로 승패 결과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게 된다.

트럼프-바이든, 매직넘버 향해 선거인단수 접전…경합주서 승패 - 3

다만 애리조나의 경우 일부 언론이 바이든 후보가 승리했다고 보도함에 따라 이를 합산할 경우 바이든 후보가 확보한 선거인단은 234명으로 늘어 '매직 넘버'까지 36명만 확보하면 된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대선의 승부를 결정짓는 6개 경합주 중 5개 주에서 앞서고 있거나 사실상 승리를 확정했다. 이에 따라 미 대선 결과는 여전히 예측불허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2016년 대선에서는 현재 승패 윤곽이 드러나지 않은 지역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알래스카, 애리조나, 조지아, 메인, 미시간, 노스캐롤라이나,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에서 승리했다.

반면 당시 힐러리 클린턴 후보는 네바다 한 곳의 선거인단만 획득했다.

이를 현재에 적용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애리조나와 네바다를 제외하고 84명의 선거인단을 차지, 모두 298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해 재선에 성공할 수 있다는 가정이 가능하다.

그러나 최고 경합지역으로 꼽히는 펜실베이니아의 경우 대선 3일 후까지 부재자투표를 집계하는 등 일부 지역의 표가 대선 일 이후에 합산돼 한동안 대선 결과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