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양만 율촌항만부지 '해양물류·산업거점'으로

송고시간2020-11-04 17:00

정부, 제119차 경자구역위원회 심의·의결

광양만 경자구역 율촌항만부지 개발계획 변경안
광양만 경자구역 율촌항만부지 개발계획 변경안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전남 여수시 광양만 경제자유구역(경자구역) 율촌항만부지가 글로벌 해양물류와 산업거점으로 거듭난다.

정부는 4일 제119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위원장 성윤모 산업장관)를 열어 광양만 경자구역 율촌항만부지 개발계획 변경승인안을 포함해 3건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위원회는 광양항을 글로벌 해양물류와 산업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항만시설 용지 및 항만배후단지 일부를 광양항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326만㎡)로 변경하는 토지이용계획을 승인했다.

물류단지에는 석유·화학·의약품 제조업 등 미래신소재와 전자부품·전기장비 제조업 등 복합첨단산업 시설이 들어선다. 물류 및 제조시설, 업무·공공시설도 들어설 예정이다.

정부는 이를 통해 광양만권 내 부족한 산업시설 용지를 공급하고, 광양항의 안정적인 물동량 확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정부는 기업 수요를 고려해 2025년부터 단계적으로 용지 공급이 가능하도록 개발할 계획이다.

광양만권 경자구역 대송산업단지를 친환경 산업단지로 조성하는 개발계획 변경승인안도 이날 의결됐다.

기존에는 금속가공제품 제조나 기타운송장비 등의 업종을 유치할 수 있었으나, 식료품과 비금속광물 제품, 1차 금속제조업 등 에너지 신산업과 친환경 관련 업종도 들어설 수 있게 유치업종을 추가했다.

경남 창원시 부산진해 경자구역 내 연구개발중심의 보배지구를 산업기능을 겸비한 복합지구로 개발하는 토지이용계획 변경 안건도 위원회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의료·정밀·광학기기 및 시계제조업이나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 등의 업종이 유치될 예정이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