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암 억제인자 'p53'의 양면성…암 줄기세포 활성화해

송고시간2020-11-04 12:33

연세대 연구팀 "wnt 신호 억제 치료 동반돼야"

p53의 암 줄기세포 활성화 기전 규명
p53의 암 줄기세포 활성화 기전 규명

[한국연구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장암 치료 후 재발이 잦은 원인이 밝혀졌다.

한국연구재단은 연세대 최강열 교수 연구팀이 암 억제인자인 p53이 역설적으로 암 줄기세포 활성화를 도와 암 재발을 유발한다는 것을 알아냈다고 4일 밝혔다.

대장암 환자 등에게 적용하는 5-플루오로우라실 기반 복합치료는 50%가 넘는 대장암 환자에게 효과가 있다.

그러나 대장암 재발이 빈번하게 일어나, 5년 내 생존율을 크게 높이지는 못한다.

연구팀은 대장암 환자의 암세포를 배양해 만든 오가노이드(장기유사체)와 생쥐모델을 이용, 5-플루오로우라실 치료가 암 성장을 억제하면서 동시에 암 줄기세포를 증가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이 과정에서 p53이 대표적인 발암 신호 체계인 윈트(wnt) 신호 전달체계를 자극, 암 줄기세포를 활성화하는 양면성이 있다는 점이 밝혀졌다.

따라서 5-플루오로우라실 약효를 극대화하고 대장암 재발을 막으려면 wnt 신호를 억제하는 치료가 동반돼야 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실제 연구팀이 오가노이드와 동물모델에서 wnt 신호전달 체계를 억제하는 화학물질을 5-플루오로우라실과 함께 처리하자, 암 줄기세포 활성화와 종양 재성장이 억제됐다.

연구팀은 2009년 장 오가노이드를 처음 제작한 네덜란드 후브레흐 대학 한스 클레버 교수 연구팀과 함께 이런 내용을 검증했다.

연구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달 21일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실렸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