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인도네시아에 호위함 수출 추진…중국 견제"

송고시간2020-11-04 11:00

성사되면 일본이 타국에 호위함 수출하는 첫 사례

해상자위대 호위함 '다카나미'
해상자위대 호위함 '다카나미'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은 해상자위대 호위함을 인도네시아에 수출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양국 정부 관계자의 설명을 토대로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일본으로부터 호위함 4척을 수입하고 기술을 받아 자국 내에서 추가로 4척을 건조하고 싶다는 바람을 일본 측에 전달했고 양국은 이와 관련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일본이 수출할 호위함 후보군으로는 2022년 해상자위대에 새로 투입될 '30FFM' 등이 거론되고 있다.

30FFM은 무인기를 사용한 기뢰 제거 등 여러 작전에 활용할 수 있는 호위함이며 수출은 총액 3천억엔(약 3조2천617억원) 규모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인도네시아는 이탈리아 함선 제조업체로부터도 제안을 받았으며 가격이나 자국 기업의 참여 정도 등을 검토해 어느 쪽과 계약할지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과의 계약이 성사되면 일본이 타국에 호위함을 수출하는 첫 사례가 된다.

일본은 인도네시아에 호위함을 판매하는 것이 해양 진출 활동을 확대하고 있는 중국을 견제하고 정세를 안정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인도네시아는 남중국해 나투나제도에 설정한 배타적경제수역(EEZ)에 진입하는 중국 선박을 경계해 해군력 강화를 서두르고 있다.

일본은 최근 방위 장비 수출에 부쩍 힘을 쓰고 있다.

작년 8월 미쓰비시(三菱)전기의 방공 레이더를 필리핀에 수출하기로 계약했고 아랍에미리트(UAE)와는 C2 수송기 수출을 협의 중이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