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가부 차관이 포기한 세종 아파트 청약열기 폭발…22세 '줍줍'

송고시간2020-11-04 10:36

김경선 차관 실거주 목적으로 분양받았다가 차관 인선 전 포기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오예진 기자 =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이 포기한 세종시 아파트 분양권에 대한 잔여 가구 추가 분양에 22세 여성이 당첨된 것으로 확인돼 세종시 부동산 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4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전날 진행된 세종시에 있는 주상복합 아파트인 '세종 리더스포레' 잔여 1가구 추가 분양에 1998년생 여성이 당첨됐다.

이 아파트는 2017년 12월 분양돼 내년 6월 입주를 앞두고 있었는데 갑자기 잔여 세대가 나와 화제가 됐다.

세종 리더스포레에 몰린 인파
세종 리더스포레에 몰린 인파

2017년 12월 리더스포레 분양 당시 모델하우스에 모인 인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지역 아파트값이 연일 전국 최고 수준을 경신하며 오르는 와중에 인기 좋은 아파트 잔여 물량이 갑자기 나오자 충청 지역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도 청약 신청이 쇄도했다.

청약통장 보유나 무주택 여부 등 특별한 자격 제한 없이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청약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건설업계와 여가부 취재를 종합하면 이 물건은 김경선 신임 여가부 차관이 차관에 인선되기 직전에 포기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 차관은 고용노동부에 있던 시절 실거주 목적으로 세종시에 아파트를 분양받았으나 다주택을 해소하기 위해 여가부 차관으로 오기 전에 분양권을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차관이 분양권을 포기하면서 개시된 전날 잔여 세대 추가 분양에는 24만9천여명이 청약하면서 한때 해당 사이트가 마비되고, 신청 시간이 애초 정오에서 오후 6시로 연장되기도 했다.

세종시에서 상권이 좋은 나성동에 위치한 이 아파트는 호수공원과 수목원 등과도 가까워 세종에서도 고급 아파트 반열에 들 것이라는 기대감을 받고 있다.

김 차관은 이 아파트 외에도 서울에 2주택을 포함해 3주택을 소유했으나 지금은 다주택 상황을 해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가부 관계자는 "공식 입장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