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슬람 극단주의 조직 IS, 오스트리아 테러 배후 자처

송고시간2020-11-04 03:28

오스트리아 빈 총격테러 사건 희생자를 추모하는 시민들
오스트리아 빈 총격테러 사건 희생자를 추모하는 시민들

[AFP=연합뉴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가 3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의 배후를 주장했다고 로이터, AFP, dpa 통신이 보도했다.

IS는 이날 선전매체 아마크통신을 통해 '칼리프(이슬람 신정일치 지도자)의 전사'가 빈에서 테러를 저질렀다고 밝혔다.

지난 2일 오후 8시께 빈 도심에서 총격이 발생해 현재까지 4명이 사망하고 20여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오스트리아 당국은 시민들에게 총격을 가한 용의자가 오스트리아-북마케도니아 이중 국적자로 IS에 가담하려다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20세 청년이라고 밝혔다.

이 용의자는 테러 당일 경찰에 사살됐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