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슈피겔 "빈 테러 용의자, 독일인 극단주의자와 접촉"

송고시간2020-11-04 02:57

빈 테러 현장 인근에서 희생자에 대한 추모 촛불을 밝히는 시민 [AFP=연합뉴스]

빈 테러 현장 인근에서 희생자에 대한 추모 촛불을 밝히는 시민 [AFP=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서 발생한 무차별 총격 테러의 용의자가 2년 여전 독일인 이슬람 극단주의자와 접촉했다고 슈피겔온라인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슈피겔온라인은 지난해 봄 용의자의 이슬람국가(IS) 가담 혐의에 대해 재판한 빈 지방법원의 판결 내용 등을 토대로 이같이 전했다.

테러 현장에서 사살된 용의자 쿠즈팀 페즈줄라이는 IS에 가담하기 위해 지난 2018년 9월 터키 이스탄불을 거쳐 시리아 접경지역인 하타이로 갔다.

호텔에 여장을 푼 용의자는 하타이에서 IS의 안가로 활용된 가정집으로 이동했다고 페즈줄라이의 변호사가 빈 재판정에서 설명했다.

당시 안가에는 독일인 2명과 벨기에인 1명도 함께 머물렀다.

페즈줄라이는 안가에서 시리아로 몰래 넘어갈 기회를 모색했지만, 상황이 위험하다고 전달받았다.

페즈줄라이는 다시 호텔로 돌아갔다가 같은 달 15일 터키 경찰에 체포됐다.

이후 페즈줄라이는 지난해 봄 징역 22개월을 선고받았으나 소년법을 적용받아 같은 해 12월 5일 석방됐다.

오스트리아 출생으로 북마케도니아에 뿌리를 둔 이중국적자인 용의자는 지난 2일 오후 8시께 빈 도심 6곳에서 잇따라 총격 테러를 가했다.

이로 인해 현재까지 4명이 사망했고, 20여 명이 다쳤다.

오스트리아 당국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사살된 용의자 외 공격자가 있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오스트리아 당국은 사살된 용의자와 관련이 있거나 공범 가능성이 있는 사람을 찾기 위해 지금까지 빈과 니더외스터라이히주에서 18곳을 수색했고 14명을 구금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