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 용인·강원 정선 등 47곳서 도시재생 뉴딜 신규 추진

송고시간2020-11-03 11:00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정부는 제24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올해 제2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 사업으로 경기 용인시와 강원 정선군 등 총 47곳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지는 일반근린형 33곳, 주거지지원형 4곳, 우리동네살리기형 10곳이다.

용인 도시재생 뉴딜 계획
용인 도시재생 뉴딜 계획

[국토교통부 자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역 지자체가 기초 단체에서 제출받은 사업계획을 평가해 후보군을 추렸고 국토부가 이 중에서 후보군을 선정했으며, 이날 도시재생특별위원회가 최종 47곳을 선정했다.

47곳(616만㎡)에 2024년까지 총 1조7천억원이 순차적으로 투입돼 도시재생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9천개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됐다.

노후 저층 주거지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1천972가구에 대한 집수리가 이뤄지고 빈집 36개가 정비되는 한편, 공공임대 주택 741가구가 공급된다.

10개 사업지 총 9.05km 구간에서 전선 지중화가 추진된다.

구도심의 도시공간 혁신과 상권 활성화를 위해 마을 주차장·문화시설 등 98개의 생활SOC 시설이 공급되고, 로컬푸드 판매 및 청년 창업공간 등 57개의 산업·창업 지원시설이 건립된다.

용인시 신갈로 일대(21만㎡)에서 추진되는 일반근린형 사업은 장기 방치된 상가를 다문화가족 소통 공간이나 돌봄교실, 북카페 등이 있는 공유플랫폼으로 조성하고 낡은 노인정을 실버케어센터로 리모델링해 주민들이 교류할 수 있는 복지·커뮤니티 공간으로 만든다.

강원 정선 도시재생 뉴딜 계획
강원 정선 도시재생 뉴딜 계획

[국토교통부 자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선(18만6천㎡)에선 지역 특색인 야생화를 활용한 야생화수공예 마을기업을 육성하고 골목길을 관광자원으로 이용해 상권을 활성화하면서 노후화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도시재생이 추진된다.

도시재생 뉴딜 사업은 올해 1차로 선정한 23개 사업에 이어 이번 2차 선정으로 47개 사업이 추가됨에 따라 올해 사업 수는 총 70개가 됐다.

연말 3차 선정을 통해 50개 내외의 사업을 추가 선정할 예정으로, 올해 선정되는 사업은 총 120개 내외가 될 전망이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