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행권 상반기 기술금융 실적평가 1위 신한·경남은행

송고시간2020-11-03 10:06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올해 상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평가에서 신한은행과 BNK경남은행이 각각 대형은행과 소형은행 부문 1위를 차지했다고 금융위원회가 3일 밝혔다.

기술금융은 신용등급이나 담보가 부족하더라도 기술력이 뛰어나면 성장 가능성을 보고 해당 기업에 사업 자금을 지원해주는 금융을 가리킨다.

금융당국과 신용정보원, 금융연구원 등이 은행권의 기술금융 공급 규모와 질적 구성 등을 정량·정성 평가해 반기마다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이번 평가에서 각 부문 2위는 하나은행과 부산은행이 차지했다.

대구은행은 자체 기술금융 레벨 심사에서 '레벨4' 등급을 받으면서 향후 기술금융 대출 전액을 자체 기술평가만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됐다.

레벨4 은행은 산업·신한·우리·KEB하나·기업·국민·부산·대구은행 등 총 8곳이다.

금융당국은 기술평가 대상과 방식, 절차 등을 담아 '기술금융 가이드라인'을 마련하는 등 기술금융 체계 전반을 정비할 계획이다.

또 기술평가와 신용평가를 일원화한 통합여신모형구축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올해 8월 말 기준 전체 은행권의 기술신용 대출 잔액은 251조8천억원이다. 이 가운데 32.9%가 비교적 신용등급이 낮은 창업 기업에 대해 이뤄졌다.

신한은행
신한은행

[신한은행 제공]

BNK경남은행
BNK경남은행

[촬영 안철수]

momen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