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스트리아 빈 도심서 총격 '테러'…"용의자 포함 2명 사망"(종합)

송고시간2020-11-03 07:42

"6곳에서 발생"…대사관 "현재까지 한인 피해 없는 것으로 파악"

오스트리아 빈 총격 현장
오스트리아 빈 총격 현장

[EPA=연합뉴스]

(제네바·서울=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이승민 기자 = 오스트리아 수도 빈 도심에서 2일(현지시간) 오후 총격이 발생, 용의자 1명을 포함해 두 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쳤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오스트리아 빈 도심서 총격 '테러'…"용의자 포함 2명 사망"(종합) - 2

빈 경찰은 트위터를 통해 이번 총격으로 "사망자 1명, 경찰 1명 포함해 여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알렸다.

이어 "용의자 한 명이 경찰 총에 맞아 숨졌다"면서 시민들에게 공공장소와 대중교통을 피하라고 당부했다.

오스트리아의 APA 통신은 내무부 관계자를 인용해 용의자 1명이 사망했으며, 다른 1명은 도주 중이라고 전했다.

카를 네하머 내무장관은 현지 공영방송 ORF에 출연해 "현 상황에서 이번 총격은 명백한 테러로 보인다"며 용의자들이 소총으로 무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상자가 여러 명이 있고 그중에 사망자도 있을 것이라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도 트위터를 통해 빈에서 "끔찍한 테러 공격"이 벌어졌다며 경찰이 반테러 작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군대가 현장에 배치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힘든 시간을 경험하고 있다"며 "우리 경찰은 테러 공격의 가해자들에 대해 단호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신들은 이번 총격 사건이 오후 8시께 빈 시내 중심가 6곳에서 발생했다고 전했다.

빈의 유대인 공동체 관계자는 트위터에서 공격 장소가 유대교 회당이 자리한 거리에서 발생했다면서 그러나 회당이 표적이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전했다.

주오스트리아 한국 대사관은 현재까지 한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인들에게 안전한 곳으로 긴급 대피하고 사건이 종료될 때까지 대기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알렸다.

engin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LGpg5ZCdc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