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도심서 소화기 난사하고 달아난 외국인…잡고보니 주한미군

송고시간2020-11-02 08:53

주한미군
주한미군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주한미군이 서울 도심에서 새벽에 시민들을 향해 분말 소화기를 난사하고 도망갔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전날 오전 5시 23분께 마포구 KT&G 상상마당 인근에서 택시를 잡으려고 서 있던 20대 남성 2명을 향해 분말소화기를 분사하고 달아나던 주한미군 20대 A씨를 붙잡아 특수폭행 혐의로 입건했다.

범행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던 A씨는 별다른 이유 없이 피해자들을 향해 소화기를 분사한 뒤 소화기를 버리고 도망간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300m가량 뒤쫓아가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진술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입건 사실을 주한미군 측에 통보한 뒤 조만간 A씨를 불러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