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지아 총선서 여당 '조지아의 꿈' 승리"…야권은 "부정투표"

송고시간2020-11-01 19:09

여당, 과반 의석으로 단독정부 구성할 듯…야권은 저항 시위 예고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캅카스 지역의 옛 소련 국가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에서 지난달 31일 치러진 총선에서 집권 여당인 '조지아의 꿈'이 승리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현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AFP 통신 등에 따르면 중앙선관위는 78% 개표 결과 갑부 기업인 비드지나 이바니슈빌리가 이끄는 친서방 성향 정당 '조지아의 꿈'이 48%를 득표해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전했다.

총선 승리에 기뻐하는 조지아 여당 지지자들 [타스=연합뉴스]

총선 승리에 기뻐하는 조지아 여당 지지자들 [타스=연합뉴스]

역시 친서방주의자인 미하일 사카슈빌리 전 대통령이 이끄는 정당 '통합민족운동'이 주도하는 야권 정당연합 '연합야권'은 26%를 득표해 2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여당 조지아의 꿈은 150개 의석 가운데 과반인 75개 이상 의석을 차지해 단독 정부를 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지아 법률상 40% 이상을 득표한 정당은 단독으로 정부를 구성할 수 있다.

이번 총선을 계기로 대통령제에서 내각책임제로 이행하는 조지아는 120명의 의원은 비례대표제로, 30명의 의원은 지역구제로 선출하는 혼합형 선거제도를 채택했다.

조지아의 꿈 지도자 이바니슈빌리는 이날 "우리 당이 연달아 세 차례나 선거에서 승리했다"면서 총선 승리를 기정사실화 했다.

하지만 야권 지도자인 사카슈빌리는 "조지아의 꿈이 선거 결과를 대규모로 조작했다"면서 지지자들을 모아 저항 시위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날 총선 투표에는 모두 48개 정당과 2개 정당 연합이 참여했으며 이 가운데 의석 확보에 필요한 하한선인 1% 득표율을 넘긴 정당은 7개, 정당 연합은 2개로 파악됐다.

지난 2012년부터 인구 370만명의 조지아를 통치해 오고 있는 집권당 조지아의 꿈은 최근 들어 지속되는 경제난과 비민주적 국정운영 등으로 국민의 지지를 잃어왔다.

당을 이끄는 이바니슈빌리가 정치적 반대자들을 탄압하고 자신의 개인 이익을 추구하고 있다는 비판도 높았다.

그의 정적인 사카슈빌리는 "국부의 40%를 소유한 올리가르히(재벌)가 나라를 자신의 영지처럼 통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번 총선 결과에 대해서도 야권 정당들이 선거부정을 이유로 대규모 저항 시위를 예고하고 있어 정국 혼란이 예상된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