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슈퍼 태풍 고니, 필리핀 동부 상륙…강풍·호우 피해 우려

송고시간2020-11-01 10:04

오후 메트로 마닐라 관통 예보…마닐라 국제공항 24시간 폐쇄

1일 오전 필리핀 동부 지역에 상륙한 슈퍼 태풍 '고니'의 위성사진
1일 오전 필리핀 동부 지역에 상륙한 슈퍼 태풍 '고니'의 위성사진

[AP/NASA=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올해 가장 강력한 슈퍼 태풍으로 평가되는 제19호 태풍 '고니'가 1일 오전 필리핀 동부 지역에 상륙했다.

필리핀 기상당국은 이날 오전 5시(이하 현지시간) 발표한 기상경보를 통해 최대 풍속 시속 280㎞에 달하는 고니가 필리핀 동부 카탄두아네스 지역에 상륙했다고 밝혔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고니는 이후 서쪽으로 진행하면서 오후에는 인구 밀집 지역인 남부 루손섬과 메트로 마닐라 그리고 지난주 초 태풍 몰라베로 피해를 본 지역들을 통과한 뒤 2일 필리핀을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기상당국은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12시간 이내에 대재해를 일으킬 만한 강풍과 집중 호우가 카탄두아네스를 비롯해 소소곤 북부 지역 그리고 퀘손 중부와 남부 지역까지 강타할 것"이라며 "이 지역들에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마닐라 국제공항 당국은 오전 10시부터 공항을 24시간 폐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필리핀 재난 당국은 예방 조치로 중북부 알베이주에서는 80만명 가량이 대피했고, 인근 주에서도 약 20만 명이 대피소 등으로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미국태풍경보센터(JTWC)는 고니의 최대풍속이 시속 286㎞에 달한다며 이미 슈퍼 태풍으로 분류했다.

필리핀 중북부 지역에서는 지난주 초 제18호 태풍 '몰라베'가 강타해 최소 22명이 목숨을 잃고 홍수와 산사태 등 피해가 속출했다.

또 연평균 20개 안팎의 크고 작은 태풍의 영향을 받는 필리핀은 2013년 11월 대형 태풍 '하이옌'으로 무려 7천300여 명이 희생된 아픈 기억이 있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