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대선 우편투표 배달 지연…법원 "특별조치 취하라"

송고시간2020-11-01 09:39

위스콘신·디트로이트 USPS 시설에 명령…지연 해소 여부 미지수

"13개 경합 주에서 700만 표 이상 아직 배달 안 돼"

우편투표 처리중인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선거요원들
우편투표 처리중인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선거요원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이틀 앞으로 다가온 미국 대선에서 유권자들이 이미 기표한 우편투표 용지의 배달 지연 사태가 빚어지는 가운데 법원이 연방 우체국(USPS)에 선거 당일(3일)까지 우편물 도착을 위한 '특별 조치'를 명령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미 워싱턴주 야카마 연방지방법원의 스탠리 바스티안 판사는 31일(현지시간) 위스콘신주와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내의 UPS 시설에 대해 이날부터 대선 기표용지가 포함된 우편물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도록 했다.

'올 클리어'(all clear)로 알려진 우편물 조사는 신속한 배달을 위해 선거 우편물에 대해 매일 하는 조사를 말한다.

법원은 이 조사를 바탕으로 '급행 발송 서비스' 등을 통해 우편투표 용지가 대선 당일인 3일 오후 8시까지 선거사무소에 도착하도록 했다.

이번 명령은 미시간, 위스콘신, 워싱턴 등 14개 주가 우편투표 용지의 배달 지연과 관련해 신속한 배송을 요구하며 소송을 제기한 데 따른 것이다.

소송에 참여한 워싱턴주의 밥 퍼거슨 검찰총장은 미국 전체의 우편투표 정시 전달률은 93%인데 비해 디트로이트 지역은 57% 정도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법원의 이 같은 명령에도 우편투표 배달 지연이 해소될지는 불투명하다.

사전투표와 우편투표 개표 시작한 플로리다주 브로워드카운티[UPI=연합뉴스]

사전투표와 우편투표 개표 시작한 플로리다주 브로워드카운티[UPI=연합뉴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미 플로리다대의 선거 정보 제공 사이트 '미국선거 프로젝트'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30일 현재 13개 경합 주에서 700만 표 이상의 우편투표 용지가 아직 배달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는 13개 경합 주의 전체 우편투표 2천400만 표 가운데 28%에 해당한다.

이번 대선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우편투표가 급증한 가운데 배달 지연으로 개표 지연이나 무효표 처리 가능성 등 혼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그러나 USPS는 신속 배달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 중이라는 입장이다.

USPS의 데이브 파텐하이머 대변인은 "우리는 주어진 의무를 매우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고 법원의 모든 명령을 준수하고 있다"면서 "우편투표의 신속한 배달을 위해 '특별 조치'를 지속해서 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별 조치'에는 추가적인 차량 투입과 일요일 우편 수취 등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