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터키 지진현장 돌 두드려 위치알린 네자녀 엄마 23시간만에 구조

송고시간2020-11-01 08:36

"무너진 아파트 잔해 두드려 위치 알려…매몰된 실종자 아직도 많아"

에르도안 대통령 "885명 부상, 잔해 더미서 103명 구조"

31일(현지시간) 구조된 후 몸 녹이는 터키 서부 이즈미르 시민들의 모습
31일(현지시간) 구조된 후 몸 녹이는 터키 서부 이즈미르 시민들의 모습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탁, 탁, 탁."

지난 30일(현지시간) 오후 3시께 터키 서부 이즈미르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무너진 건물에 네 자녀와 함께 갇혔던 38세 여성이 23시간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31일 보도했다.

11살짜리 쌍둥이, 7살짜리 아들, 3살배기 딸과 함께 무너진 아파트 잔해에 갇혔던 세헤르 페린첵(38)은 구조에 대한 희망을 버리지 않고 쉴새 없이 무너진 잔해를 두드렸다고 신문은 전했다.

결국 이 소리는 들은 수색구조대원들은 잔해를 걷어내고 무너진 건물 안쪽으로 들어갔고 페린첵의 목소리를 흐릿하게나마 확인했다.

7.0 강진의 충격에 아파트가 무너져 내린 지 20시간 만이었다.

그리고 구조대는 3시간의 노력 끝에 그녀와 두 자녀를 잔햇더미에서 꺼냈다.

구조대원 쳄 베하르는 "페린첵은 그가 어디에 있는지 알리기 위해 돌을 두드리고 있었다"면서 "세 시간 동안 소통한 끝에 그를 구조할 수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페린첵과 자녀 두 명은 23시간 만에 잔해더미에서 극적으로 구조됐지만, 다른 자녀 중 한 명은 안타깝게도 숨진 채로 발견됐고 한 명은 아직 실종상태다.

31일(현지시간) 밤샘 구조작업 벌이는 수색대원의 모습
31일(현지시간) 밤샘 구조작업 벌이는 수색대원의 모습

[AP=연합뉴스]

같은 지진으로 무너진 7층짜리 아파트에 갇혔다 30분 만에 구조된 오구즈 데미르카피(48)는 "처음엔 숨을 쉴 수가 없었다"면서 "아직 무너진 건물에 20명은 갇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간인 구조대를 이끄는 무라트 보즈는 "과거 187시간 만에 생존자를 찾은 적이 있다"면서 "수색구조작업은 이제 시작일 뿐이며, 쉴 틈 없이 전개되고 있다"고 말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날 피해 현장을 방문해 "현재까지 37명이 목숨을 잃었고 885명이 다쳤으며 103명이 구조됐다"고 밝혔다.

그리스 사모스섬에서도 10대 2명이 숨져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총 39명이며, 이재민 수천 명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31일(현지시간) 건물 잔해에 구멍 뚫어 생존자 구조하는 대원들의 모습
31일(현지시간) 건물 잔해에 구멍 뚫어 생존자 구조하는 대원들의 모습

[신화=연합뉴스]

미국지질조사국(USGS)과 터키 지질 활동 관측기구 칸딜리관측소는 이번 지진 규모를 각각 7.0, 6.9로 관측했다.

진원지는 터키 서부 이즈미르주(州) 해안에서 지척인 사모스섬에서 북쪽으로 약 14㎞ 떨어진 곳이었다.

이즈미르와 사모스섬 일부 해안 지역은 지진에 따른 해일로 침수됐으며, 사망자 중 1명은 지진을 피해 도망가다 파도에 휩쓸려 익사했다.

[그래픽] 터키 에게해서 규모 7 강진 발생

[그래픽] 터키 에게해서 규모 7 강진 발생

honk02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