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루 확진 3만명대 이탈리아서 5개 변종 의심 바이러스 발견

송고시간2020-10-31 21:56

현지 연구진 "매우 공격적…감염자 늘수록 변종도 많아져"

이탈리아서 발견된 코로나19 변종 의심 바이러스의 형태. [ANSA 통신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탈리아서 발견된 코로나19 변종 의심 바이러스의 형태. [ANSA 통신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유행이 시작된 이탈리아에서 변이 의심 바이러스가 돌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31일(현지시간) ANSA 통신에 따르면 나폴리 페데리코 2세 대학교가 중심이 된 이탈리아 연구진은 코로나19 환자를 통해 확인한 246개 게놈(genome·유전체)을 토대로 이같이 분석했다.

연구진은 변이된 것으로 의심되는 바이러스가 롬바르디아·아브루초·풀리아·라치오·캄파니아 등의 지역에서 확인됐으며, 1차 유행 당시 돌았던 바이러스보다 더 공격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

연구진은 다만 변이 바이러스의 존재에 대해 확실한 결론에 도달하려면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러한 바이러스 전파가 일부 지역에 국한된 현상인지, 전국적인 현상인지도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다.

연구에 참여한 유전학 전문 마시모 촐로 교수는 "통계적 관점에서 말할 수 있는 부분은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날수록, 바이러스 변종도 더 많아지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30일 기준으로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3만1천84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2월 바이러스 확산이 시작된 이래 일일 확진자 수가 3만 명 선을 넘은 것은 처음이다.

최근 며칠간 지속적으로 2만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누적 확진자 수도 64만7천674명으로 급증했다.

사망자 역시 하루 새 199명 늘어 총 3만8천321명에 이르렀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