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례서주세요"…20대 예비부부 '돌발부탁' 수락한 정총리

송고시간2020-10-31 20:00

행사장서 즉석 요청…"힘든 청년들에 그 정도 축의는 해야"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개막식서 '엄지척'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개막식서 '엄지척'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서울시청 '서울 ON'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내 최대 쇼핑축제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개막식에서 일반 시민 등 참석자들과 '엄지척 챌린저'를 하고 있다. 2020.10.31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행사장에서 처음 만난 20대 예비부부의 결혼식 주례를 서게됐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쇼핑축제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개막식에 축사를 하러 참석했다.

행사에 국민참여단으로 자리한 20대 예비부부가 갑자기 정 총리에게 다가가 "인상이 너무 인자해 총리님을 주례 선생님으로 꼭 모시고 싶다"고 부탁을 했다.

사전에 전혀 조율되지 않은 '돌발 상황'이었다.

정 총리는 이들에게 곧바로 고개를 끄덕이며 "그러겠다"고 말했고 행사장에선 '용감'한 예비 부부를 향한 축하의 박수가 나왔다.

정 총리는 내년 1월 16일 예정된 이들 커플의 결혼식에서 주례사를 통해 새 출발을 응원하게 됐다.

조성만 총리실 공보실장은 "행사 후 정 총리가 주례 요청을 수락한 것에 대해 '가뜩이나 힘든 청년들에게 미안한데, 힘들게 결혼하는 이들에게 그 정도 축의는 해줘야되지 않을까'라고 했다"고 전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