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코로나19 장기전 대비"…정부, 오후 '거리두기' 개편안 발표

송고시간2020-11-01 04:50

'좌석 마다 거리두기'
'좌석 마다 거리두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정부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장기전에 대비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와 그에 따른 방역 조처를 근본적으로 개편한다.

정부는 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어 현재 3단계로 돼 있는 거리두기 단계 개편안을 확정한 뒤 오후 4시 30분 정례 브리핑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올해 6월 28일 각종 거리두기의 명칭을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통일한 지 4개월여 만이다.

이번 개편은 지난 1월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나온 이후 9개월여가 지난 만큼 그간의 방역 경험과 확진자 수 추이, 의료 대응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맞춤형' 방역을 위한 것이다.

또 그간 다른 국가와 비교해 단계별 기준 자체는 낮지만, 전국적으로 획일적인 조처가 적용되고 방역 수위도 높아 사회적 비용이 과도하게 든다는 지적이 있었던 만큼 이를 개선하는 목적도 있다.

이런 점을 고려할 때 이날 발표될 개편안은 지역은 물론 시설·업종별로 더 정교하고 세밀한 방역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중심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박능후 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달 열린 생활방역위원회 회의에서 "전국적으로 일원화된 대응보다는 권역별로 세분화하고, 지역 상황에 맞는 대응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강도태 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 역시 최근 기자 간담회에서 "획일적인 조치보다는 '정밀 방역'의 형태로 개인과 지역, 권역, 지자체의 자율과 책임을 큰 틀로 한 거리두기 개편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yes@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