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터키·그리스 지진으로 현재까지 한국인 피해 없어"

송고시간2020-10-31 15:38

터키 이즈미르 등에 교민 200여명…"여진 피해방지 주의" 당부

강진 피해 현장에서 생존자 찾는 터키 구조대원들
강진 피해 현장에서 생존자 찾는 터키 구조대원들

(이즈미르 AFP=연합뉴스) 강진으로 무너진 터키 서부 이즈미르의 건물 붕괴 현장에서 31일(현지시간) 의용 구조대원들이 생존자 수색에 나서고 있다. 전날 터키 서부 해안과 그리스 일부를 뒤흔든 지진으로 최소 22명이 사망했다.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외교부는 31일 터키와 그리스 인근 해역에서 규모 7.0의 지진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교민단체·기업 등을 상대로 피해 현황을 알아본 결과 현재까지 우리 국민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진 피해가 심한 그리스 사모스섬에 1명, 터키 이즈미르주에 200여 명, 쿠사다시 지역에 5명의 한국 교민이 거주하고 있다.

외교부는 "주그리스대사관과 주터키대사관 홈페이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안전 공지 게재 등을 통해 현지 우리 국민을 상대로 여진 등에 의한 추가피해 방지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교민사회와 긴밀한 연락을 유지하며 추가 피해 상황을 지속 파악하고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30일(현지시간) 사모스섬에 있는 그리스 도시 넹노 카를로바시온에서 14km 정도 떨어진 해역에서 규모 7.0의 지진이 발생해 지금까지 최소 26명이 숨지고 804명이 부상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QFDhvgQJqI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