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두번째 온라인 시험…상반기보다 난이도 평이한 듯

송고시간2020-10-31 12:48

이틀 간 오전·오후 두차례씩…삼성 "시험 원활 진행 중"

"전보다 쉬웠다" 대체적 평가…어렵다·불편하다 지적도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삼성이 31일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 필기시험인 직무적성검사(GSAT)를 상반기에 이어 온라인으로 실시했다.

삼성전자[005930],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006400], 삼성전기[009150], 삼성SDS, 삼성물산[028260] 등 삼성 계열사들은 이날과 다음 달 1일 이틀에 걸쳐 온라인 GSAT를 진행한다.

시험은 오전과 오후 2차례씩 총 4차례 치러진다. 시험 시간은 준비 60분, 응시 60분 등 총 2시간이다.

상반기에는 사상 첫 온라인 시험이다보니, 여러 제약과 화면 가독성 등이 불편하다는 후기가 비교적 많았다.

이번 하반기에는 전반적으로 원활히 시험이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은 상반기 경험을 바탕으로 하반기 응시자들의 편의를 제고하기 위해 화면 배치·색상, 터치 스크린 등 전반적인 사용자 경험(UX)를 개선했다고 밝혔다.

삼성 하반기 온라인 GSAT
삼성 하반기 온라인 GSAT

[삼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취업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응시자들도 상반기에 축적된 온라인 시험 후기를 토대로 철저히 시험을 준비했다는 후문이다.

시험 난이도는 상반기보다 쉽거나 적절했다는 평가가 대체적이었지만, 시간 분배 등에서 여전히 어려웠다는 응시자들도 있었다.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에 응시한 수험생은 "이전 시험보다는 쉬웠다"고 말했다.

다른 응시자는 "상반기에도 봤는데 상반기가 정말 '불싸트'였고 이번에는 난이도를 조절하려고 신경을 많이 쓴 것 같다"며 "상반기와 마찬가지로 시스템에 이상없이 잘 실행됐으며 화면이 더 보기 편해졌다"고 전했다.

이외에 "상반기 유형과 달라져서 예측 불가했다", "난이도가 정말 어려웠다", "풀지 못한 문항이 많았다", "시스템이 오류날까봐 너무 긴장돼 힘들었다", "다른 사람이 문제푸는 소리가 들려 신경쓰였다" 등 다양한 후기가 나왔다.

삼성 온라인 직무적성검사 응시자 키트
삼성 온라인 직무적성검사 응시자 키트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 측은 "지난 주말 진행한 온라인 예비소집에서 감독관들이 각 수험생이 불편함이 없도록 응시 환경을 꼼꼼히 사전 점검했다"며 "오늘도 시험 시작 전 준비시간에 세심히 점검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은 이날부터 이틀에 걸쳐 치른 온라인 필기시험 합격자를 대상으로 11월 중 대면 면접을 실시한 뒤 12월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삼성은 대규모 현장시험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축소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게 필기시험을 온라인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