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승우 주말 경기 연기…상대 팀 선수 21명 코로나19 확진

송고시간2020-10-31 11:46

벨기에 주필러리그 신트트라위던-무스크롱 경기 연기
벨기에 주필러리그 신트트라위던-무스크롱 경기 연기

[신트트라위던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이승우(22)의 소속 팀인 벨기에 프로축구 주필러리그 신트트라위던의 주말 경기가 상대 팀 선수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인해 연기됐다.

주필러리그는 30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시간으로 다음 달 2일 0시에 열릴 예정이던 신트트라위던과 로열 엑셀 무스크롱의 2020-2021 정규리그 11라운드 경기를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무스크롱 선수 2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데 따른 조처다.

무스크롱은 이달 22일 선수 9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했는데 다음 날에는 4명, 29일에는 8명의 선수가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구단은 선수단 전원을 29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격리하기로 했다.

주필러리그에서는 한 팀 7명 이상의 선수가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경기를 취소할 수 있다.

무스크롱의 경기 연기 신청이 받아들여지면서 결국 두 팀의 경기는 미뤄졌다. 새 일정은 추후 확정된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