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재차관 "제조업이 거시지표 회복 견인…한국경제의 보석"

송고시간2020-10-31 11:31

김용범 차관
김용범 차관

(서울=연합뉴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30일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열린 '제4차 한국판 뉴딜 법 제도개혁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0.30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한복판에서 우리 경제를 지탱하고 있는 제조업은 이제 진정한 영웅, 한국 경제의 보석으로 불러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31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위기 국면에서 우리 제조업체들이 흔들림 없이 생산활동을 계속했고 이것이 큰 폭의 수출 개선으로 이어지면서 거시지표 회복을 견인한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3분기 제조업의 성장 기여도는 1.8%포인트로 나타났는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9%였던 점을 감안하면 전체 성장의 90% 이상을 제조업이 담당한 셈"이라며 "9월 산업활동동향 결과로 봐도 제조업의 역할은 결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김 차관은 "코로나19 위기를 겪으며 제조업이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하는 현상은 전 세계적으로도 확인되고 있다"며 "제조업에 대한 재평가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대표적인 서비스업 중심 경제였던 미국이 제조업 르네상스 정책을 본격 추진한 것처럼 우리도 이번 위기를 재도약의 계기로 적극 활용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리쇼어링(제조업 국내 귀환) 추진,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 등을 통해 제조업의 허리를 더욱 튼튼하게 다지고, 기존 산업에도 디지털·그린 뉴딜을 입혀 제조업을 혁신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