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캠핑·'차박' 인기에 야영장 증가…전국 2천개 넘어

송고시간2020-10-30 16:41

여행사는 지속 감소… 2만1천540개로 1년새 1천69개↓

강원도 화천군에 위치한 국립화천숲속야영장
강원도 화천군에 위치한 국립화천숲속야영장

[산림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여행사는 계속해서 줄어든 반면 야영장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관광협회중앙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전국의 관광사업체는 3만6천989개로 6월 말보다 19개 늘었다. 이는 1년 전보다는 305개 줄어든 것이다.

이 중 여행사는 2만1천540개로 6월 말보다 131개 줄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1천69개 줄어든 것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여행사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반면에 야영장은 거리두기를 하면서 별도의 공간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야영장은 2천56개로 6월 말보다 61개 늘었다. 이는 1년 전보다는 148개 증가한 것이다.

한국관광협회중앙회는 "야영장은 코로나19 여행 트렌드인 캠핑과 차박(자동차+숙박) 등으로 다른 관광사업체에 비해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말 기준 호텔 등 관광숙박업체는 2천287개로 6월 말보다 34개 늘었고 유람선 등 관광객이용시설업체는 4천687개로 43개 증가했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