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LG전자 3분기 영업이익·매출, 분기 기준 최대

송고시간2020-10-30 15:39

생활가전 누적 영업이익 2조원 돌파

여의도 LG트윈타워
여의도 LG트윈타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LG전자[066570]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9천억원을 넘어서고, 매출도 17조원에 육박하면서 3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거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펜트업(pent up·억눌린) 수요와 '집콕' 수요 증가로 TV와 생활가전이 기대이상 잘팔리며 실적 향상을 견인했다.

LG전자는 30일 3분기 경영 실적을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이 9천590억원으로 작년 3분기보다 22.7% 증가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16조9천196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7.8% 증가했다.

이번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3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다. 매출은 전체 분기로도 2017년 4분기(16조9천636억원)에 이어 두번째로 높다.

가전이 기대 이상 잘팔렸다. 3분기 생활가전(H&A) 부문은 매출 6조1천558억원, 영업이익이 6천715억원에 달한다.

LG전자는 스타일러와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프리미엄 신가전 부문이 높은 판매고를 올리며 생활가전(H&A) 부문에서만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이 2조원을 돌파했다.

이전까지 연간 영업이익도 2조원을 밑돌았는데 올해는 3분기 만에 벌써 2조원 넘게 벌어들인 것이다.

상반기 코로나 락다운(이동제한) 여파 등으로 부진했던 가전 시장이 3분기 들어 미국 등 각국의 코로나 보조금 지급 등에 힘입은 '펜트업' 수요로 이어진 결과다.

H&A 부문의 영업이익률은 올해 1분기부터 3분기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중이다.

TV(HE) 부문도 올레드(OLED), 나노셀 등 프리미엄 TV가 선전하면서 3천26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집콕' 수요 증가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고, 코로나19에 따른 온라인(비대면) 판매 증가로 마케팅 비용이 감소한 것 등이 실적 개선에 영향을 미쳤다.

LG전자의 '아킬레스건'인 모바일(MC)과 전장사업부(VS)도 3분기에는 적자폭을 대폭 줄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