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리 회장님"…정의선의 현대차에 박수 보낸 문대통령

송고시간2020-10-30 15:54

총 17차례 공식석상에서 만나

정의선 현대차 회장에게 박수 보내는 문재인 대통령
정의선 현대차 회장에게 박수 보내는 문재인 대통령

(울산=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방문, 친환경 미래차 관련 설명을 들은 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문 대통령의 이번 미래차 생산 현장 방문은 일곱 번째 한국판 뉴딜 현장 행보다. 2020.10.30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정의선 체제'로 거듭난 현대자동차 생산 현장을 찾아 한국판 뉴딜의 주력 사업인 미래차 개발 의지를 북돋웠다.

수출과 일자리, 미세먼지 저감 등 다중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미래차 분야의 선두주자인 현대차를 격려하는 동시에 친환경과 디지털 융합의 핵심인 미래차 개발에 전폭적인 지원도 약속했다.

현대차의 수소차인 '넥쏘'를 타고 공장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정의선 현대차 회장을 "우리 회장님"이라고 부르며 대화를 나눴다.

취임 때부터 미래차 1위 국가를 목표로 내걸었던 문 대통령은 미래차 산업 국가비전 선포식 등 총 17차례에 걸쳐 공식 석상에서 정 회장을 만났다. 정 회장이 현대차 그룹 수장에 오른 이후의 만남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1월 수소경제 로드맵 발표행사에서 정 회장에게 "현대차, 특히 수소차 부분은 내가 홍보모델이에요"라고 했던 문 대통령은 이날도 현대차에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울산시의 미래차 육성전략을 들은 뒤 연설에서 "최초의 국산 고유 모델 '포니'가 여기서 태어났고, 공기청정기 수소차 '넥쏘'가 만들어진 곳도 이곳"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역사를 쓴 현대차"라는 말과 함께 직접 박수를 유도했다.

정의선 회장과 함께 이동하는 문 대통령
정의선 회장과 함께 이동하는 문 대통령

(울산=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열린 '미래차 전략 토크쇼'에 참석한 뒤 전시되어 있는 미래차를 관람하기 위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함께 이동하고 있다. 2020.10.30 utzza@yna.co.kr

이후 문 대통령은 정 회장과 함께 공장에 전시된 미래차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이 가장 궁금해한 것은 자율주행차 상용화 시기였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상용화) 할 수 있을 때가 언제인가"라며 2027년에는 모든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자율주행 레벨4가 가능한지를 물었다.

이에 정 회장은 "네 맞습니다"라며 자신감을 비쳤다.

이날 공장 방문에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동행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