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향제·향수에 과다 노출 땐 성조숙증 가능성"

송고시간2020-10-30 15:27

세종충남대병원 김유미 교수 "학령기 이전 아동 주의 필요"

세종충남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김유미 교수
세종충남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김유미 교수

[세종충남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방향제와 향수 등 향에 과하게 노출되면 성조숙증이 나타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30일 세종충남대병원에 따르면 소아청소년과 김유미 교수가 어린 암컷 쥐를 라벤더 오일 향에 지속해서 노출한 결과 한 차례만 노출됐거나 한 번도 노출되지 않은 쥐보다 유의미하게 사춘기 발현 시기가 빨랐다.

성선자극호르몬 수치도 증가했다.

김 교수는 "사춘기의 빠른 시작과 지속적인 라벤더 오일 향 흡입의 관련성을 명확히 보여준 연구"라며 "학령기 이전 아이 후각에 방향제, 디퓨저, 캔들, 향수 등이 불필요하게 노출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로 최근 열린 대한소아내분비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우수연구상을 받았다.

성조숙증은 여아 8세 이전, 남아 9세 이전에 2차 성징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특히 8세 미만 여아에게서 발생하는 중추성 성조숙증의 90%는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는데, 환자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