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은정 "검찰 업보에 자성해야"vs후배검사들 "물타기"(종합)

송고시간2020-10-30 14:44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감찰 지시에 일선 검사들의 비판이 이어지는 가운데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부장검사)이 30일 "검찰도 자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임 부장검사는 이날 검찰 내부망에 올린 글에서 "어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형이 확정됐다"면서 2007년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이 전 대통령의 BBK 주가조작 의혹, 다스 실소유주 의혹 등을 무혐의 처분한 것을 거론했다.

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등을 둘러싼 검찰 수사, 고(故) 김홍영 검사 사망 사건 등을 언급하며 "검찰의 업보가 너무 많아 비판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마땅히 있어야 할 자성의 목소리가 없는데 우리 잘못을 질타하는 외부에 대한 성난 목소리만 있어서야 어찌 바른 검사의 자세라 하겠느냐"며 "종래 우리가 덮었던 사건들에 대한 단죄가 뒤늦게나마 이뤄지고 있는 이때 자성의 목소리 하나쯤은 남겨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적었다.

하지만 이 같은 글을 접한 후배 검사들은 임 부장검사가 일선의 비판적 목소리를 호도한다고 지적했다.

한 검사는 "죄송하지만 제게는 물타기로 들린다. 더 죄송스러운 말씀을 드리자면 이제 부장님을 정치검사로 칭하는 후배들이 있다는 것도 기억해주셨으면 한다"는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검사는 "지속적인 검찰개혁이 필요하다는 점에 적극 동감한다"면서도 "다만 임은정 연구관님 혼자만 자성하고 나머지 검찰 구성원들은 자성하지 않는다는 듯한 주장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임 부장검사는 검찰 내부망에 올린 글을 오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도 소개했다.

그는 "성난 동료들의 댓글 릴레이가 예상됐지만 이런 목소리 하나 정도는 게시판에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과거 검찰의 잘못으로 고통받는 분들의 아픔은 시효가 지난 옛날이야기가 아니라 현재진행형임을 들려주고 싶었다"고 썼다.

한 법조계 관계자는 이런 임 부장검사의 행보를 두고 "내부 비판이 나오니 공개된 SNS 계정에 글을 올려서 '장외 지지'를 받으려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juju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