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핼러윈데이 서울 클럽 22곳·감성주점 46곳 자진휴업

송고시간2020-10-30 11:27

한산한 모습 보이는 이태원 거리
한산한 모습 보이는 이태원 거리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핼러윈 데이를 이틀 앞둔 2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10.29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김지헌 기자 = 31일 핼러윈데이를 전후해 서울 시내 클럽 22곳과 감성주점 46곳, 콜라텍 17곳 등 손님들이 춤을 출 수 있는 유흥업소 85곳이 자발적으로 휴업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서울시가 30일 전했다.

이는 서울 소재 전체 클럽의 50%, 감성주점은 72%에 해당한다.

핼러윈데이 서울 클럽 22곳·감성주점 46곳 자진휴업 - 2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자율휴업 결단으로 방역에 동참한 업소들에 감사드리며 더 많은 업소가 휴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서울시는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28일부터 춤추는 유흥시설 153곳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하고 있다. 춤추는 유흥시설이 밀집한 7개 지역 유흥시설에는 전담 공무원이 0시부터 오전 3시까지 상주한다.

박 통제관은 "이번 집중점검을 피해 강남과 이태원 등 주요 밀집지역이 아닌 다른 지역 클럽으로 옮겨가거나 헌팅포차 등 유사한 유흥시설로 이용객이 몰리는 풍선효과를 차단하기 위해 서울시 전체 춤추는 유흥시설과 유사 유흥시설을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23∼25일 서울시와 경찰청·식품의약품안전처의 합동점검에서는 춤추는 유흥시설 14곳이 이용인원과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위반으로 적발돼 집합금지 등 행정조치를 받았다.

dad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tEpOlPqwY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