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재 "박원순, 무릎에 입술 맞추고"…與 고성(종합)

송고시간2020-10-30 15:22

운영위 국감서…與 "면책특권 내려놔라" 野 "정당한 조사 촉구"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묘사를 놓고 30일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에서 때아닌 소란이 벌어졌다.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은 이날 국가인권위 국감 질의에서 "박 전 시장 집무실에서 신체적 밀접 접촉이 있었다. 무릎에 입술을 맞추고 침실에서 신체적 접촉 사실도 조사해야 한다"고 최영애 인권위원장에게 요구했다.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위원들 사이에서는 "정확하게 사건이 종료되고 나서 이야기해야지요" "기본이 아니지 않나"라는 등의 고성과 항의가 터져 나왔다.

김태년 운영위원장은 민주당 문정복 의원 등을 향해 "진정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소란은 수 분간 이어졌다.

김정재 의원은 질의 시간 중지와 의사진행발언 기회를 요구했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김 위원장을 향해 "왜 의사진행발언을 방해하냐"고 항의했고 김 위원장이 재차 "질의를 하라. 질의 안 할 건가"라고 맞받으면서 두 사람 사이에 신경전도 벌어졌다.

결국 김 위원장이 재차 "김정재 의원의 질의 시간이니 다른 의원들은 중간에 질의 방해하지 말라"고 당부하고 김 의원이 "내가 말한 내용에 대해서는 내가 책임지겠다"고 말하고 나서야 국감이 이어졌다.

서울시 정무부시장 출신인 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김 의원의 태도를 비판했다.

답변하는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답변하는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가운데 뒷모습)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2020.10.30 jeong@yna.co.kr

김 의원은 "인권위가 객관적으로 조사하고 있다"며 "피해자 보호, 사건의 실체적 접근과 진실파악을 위해 인권위의 조사를 조용히 기다려주는 것이 우리의 도리"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이소영 의원은 "형법상 사자명예훼손에 해당할 수 있는 내용을 주장하고자 할 때는 기자회견장에서 면책특권을 내려놓고 하는 것이 책임있는 태도"라고 거들었다.

김용민 의원은 "진정 이 사건의 인권 문제를 고민하는 것인지, 아니면 정쟁에만 관심이 있는 건지 궁금하다"고 쏘아붙였다.

이에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은 "피감기관이 압박을 받았는지에 대한 평가는 국민들이 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같은 당 정점식 의원은 김정재 의원의 발언은 새로운 내용이 아니라고 전제한 뒤 최 위원장에게 "사자명예훼손이냐, 아니면 정당한 조사를 촉구하고 있는 것이냐", "민주당 의원님들은 피해자 주장이 다 허위사실이라는 전제에서 말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나"라고물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