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대 학생들, 광주비엔날레 5·18 40주년 특별전 참여

송고시간2020-10-30 11:17

광주비엔날레 5·18 특별전 참여한 전남대 국문과 학생들
광주비엔날레 5·18 특별전 참여한 전남대 국문과 학생들

[전남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남대학교 학생들이 광주비엔날레의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특별전에 참여한다.

30일 전남대에 따르면 국어국문학과 학생들은 광주시민미술학교 워크숍에 참여하면서 내놓은 성과물을 광주비엔날레 특별전 'MaytoDay'(메이투데이)'에 전시한다.

이번 특별전은 10월 14일부터 11월 29일까지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옛 국군광주병원, 무각사 로터스갤러리에서 전시되며 14개국 86팀이 330여점을 선보인다.

광주비엔날레 5·18 특별전 'MaytoDay'(메이투데이)'
광주비엔날레 5·18 특별전 'MaytoDay'(메이투데이)'

[전남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학생들은 전시 준비 과정에서 5·18 및 광주시민미술학교 관련 기록 보관(아카이브) 자료들의 확장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1980년 당시 광주 시민미술학교 지도 교사였던 작가와 수강생들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하고 SNS로 관련 영상을 홍보하기도 했다.

특별전에는 인터뷰 일부를 발췌한 오디오와 오디오 내용을 소개하는 탈, 5·18과 광주시민미술학교를 재구성한 타임라인을 함께 전시하고 있다.

광주시민미술학교는 5·18 이후 1983년부터 1986년까지 광주자유미술인협의회가 주축이 돼 진행한 지역미술운동이다.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미술의 터전을 확보해 나가자는 취지로 판화운동을 펼쳤으며 당시 정치적 억압으로 직접 표현할 수 없었던 5·18 참상을 겪은 광주시민의 정서를 예술에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