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기간 소음 노출, 치매 위험↑"

송고시간2020-10-30 08:39

치매
치매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장기간 소음 노출이 치매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보스턴대학의 제니퍼 위브 역학 교수 연구팀이 65세 이상 노인 5천227명을 대상으로 5년에 걸쳐 진행한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뉴욕 타임스가 29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대상으로 기억력, 지남력, 언어능력 등의 인지기능 테스트를 시행하고 인지기능 테스트 전 5년 동안 이들이 사는 주변 지역의 주간(daytime) 평균 소음을 추적 조사했다.

연구가 진행된 5년 동안 이 중 11%가 알츠하이머 치매, 30%가 경도인지장애(MCI: mild cognitive impairment) 진단을 받았다.

경도인지장애는 기억력이 많이 떨어진 것을 본인도, 주변 사람들도 모두 인정하지만, 일상생활을 영위하는 데 큰 지장이 있을 정도는 아니다. 그러나 이런 노인은 다른 노인에 비해 치매로 이행될 가능성이 크다.

낮 동안의 주변 소음이 10㏈(데시벨) 올라갈 때마다 경도인지장애 위험은 36%, 치매 위험은 29%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결과는 연구대상자의 교육 수준은, 인종, 흡연, 음주, 주변 지역의 공기오염도 등 관련 변수들을 고려한 것이다.

연구팀은 지나친 소음은 수면 부족, 난청, 심장박동 상승, 혈관 수축으로 인한 혈압 상승을 유발할 수 있다면서 이는 모두 치매 위험요인들이라고 지적했다.

이 연구 결과는 치매 전문지 '알츠하이머병과 치매"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