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서해사건 남측에 책임…야당 '인권' 거론은 용공광풍 의도"(종합2보)

송고시간2020-10-30 08:50

"시신수색 노력했으나 결실 못봐…우발적 사건, 남북관계 파국으로 몰면 안돼"

실종 공무원 수색 작전 펼치는 해군 함정
실종 공무원 수색 작전 펼치는 해군 함정

(서울=연합뉴스) 19일 오후 인천 옹진군 소연평도 해상에서 해군 함정이 실종 공무원 수색 작전을 펼치고 있다. 2020.10.19 [국회사진기자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북한은 지난달 발생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의 우선 책임이 남측에 있음에도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 세력이 이를 국제적인 '반북모략'의 기회로 삼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이 사건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상황에서 일어난 자위적 조치의 우발적 사건임을 재차 강조하며 남북관계를 파국으로 몰아가는 계기가 되지 않기를 기대했다.

북한은 30일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이 "남조선 전역을 휩쓰는 악성 바이러스로 인해 어느 때보다 긴장하고 위험천만한 시기에 예민한 열점수역에서 자기 측 주민을 제대로 관리·통제하지 못해 일어난 사건"이라며 "응당 불행한 사건을 초래한 남측에 우선적인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뜻하지 않은 사고가 우리 주권이 행사되는 해상 수역에서 발생한 것만큼 미안한 마음도 남측에 전달했으며 남측 내부에서 터져 나오는 각종 험담을 묵새기며 최대의 인내로 자제해왔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서해 해상의 수역에서 사망자의 시신을 찾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주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나 아직 결실을 보지 못했다"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해당 부문에서는 앞으로도 필요한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이어 "당시 남측주민이 어떤 의도로 우리측 수역에 불법침입하였는지도 모르고 단속에까지 즉각 응하지 않는 상황에서 정상 근무를 수행하는 군인들이 어떻게 대응하겠는가 하는 것은 남측에서도 불 보듯이 헤아릴 수 있는 뻔한 이치"라고 강변했다.

특히 "북남 간에는 평화가 아닌 정전 상태가 엄연히 지속되고 있고 더욱이 이번 사건이 발생한 곳은 불과 불이 맞서고 있는 서해 열점수역(북한이 북방한계선[NLL]을 지칭하는 말)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발적 사건이 북남관계를 파국으로 몰아갔던 불쾌한 전례가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기를 바라는 것이 바로 우리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발언하는 박진 의원
발언하는 박진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박진 외교안보특별위원회 위원장이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공무원 서해 피격사건 관련 진실을 듣는 국민 국감'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0.18 toadboy@yna.co.kr

그러나 "남쪽에서 우리를 비방·중상하는 갖은 악담이 도를 넘고 이 사건을 국제적인 반공화국 모략소동으로 몰아가려는 위험천만한 움직임이 더욱 노골화 되고 있는 심각한 현실은 우리가 지금껏 견지하여온 아량과 선의의 한계점을 또다시 흔들어놓고 있다"고 반발했다.

국민의힘을 비롯한 야당을 거론하며 "남조선의 보수 세력들은 계속 '만행'이니 '인권유린'이니 하고 동족을 마구 헐뜯는 데 피눈이 돼 날뛰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보수정권 집권 시기인 2013년 9월 군이 임진강을 통해 월북하려던 남성을 사살한 사건을 염두에 둔 듯 "우리 공화국에 들어오려고 군사분계선 지역의 강을 헤엄쳐 건너던 자기 측 주민에게 무차별적인 기관총 사격을 가하여 즉사시키는 주제에 감히 누구의 '인권'에 대하여 떠들 체면이라도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통신은 "이번 사건과 관련한 고의적이며 모략적인 악담패설이 지독하게 계속되는 조건에서 그에 대해 문제시하지 않을 수 없다"며 "보수패당의 분별없는 처사는 남조선 사회에 전례 없는 반공화국 대결과 '용공척결'의 일대 광풍을 몰아오자는데 그 진의가 있다"고 꼬집었다.

시신을 불태웠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보수패당이 그토록 야단법석 대는 '시신훼손'이라는 것도 남조선 군부에 의해 이미 진실이 드러난 것"이라며 부인했다.

북한이 이처럼 서해 공무원 사건을 두고 야당을 비난한 것은 최근 이 사건이 유엔총회에서 논의되는 등 국제적인 문제로 확대되는 상황을 경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북한은 총격 사건 발생 사흘 만인 지난달 25일 통일전선부 명의의 통지문을 보내 "뜻밖에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 준 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과 메시지를 전했다.

서해 피격 한달여…유엔 논의 착수 "北, 인권법 위반" (CG)
서해 피격 한달여…유엔 논의 착수 "北, 인권법 위반" (CG)

[연합뉴스TV 제공]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