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코로나19 부분통제 피해 상공인에 13조원 지원

송고시간2020-10-30 00:22

독일 오베르하우젠의 텅 빈 펍 [EPA=연합뉴스]

독일 오베르하우젠의 텅 빈 펍 [EPA=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부분 통제로 피해를 볼 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13조원대의 재원을 마련하기로 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재무장관과 페터 알트마이어 경제에너지장관은 29일(현지시간) 공동 기자회견에서 상공인 지원 자금으로 100억 유로(약 13조3천억원)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연방정부와 16개 주(州)정부는 다음 달 2일부터 말까지 부분 통제 조치에 합의했다.

숙박업체는 여행객을 받을 수 없고, 영화관 등 문화시설의 영업이 중지돼 당장 경영에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요식업체는 방문 포장 및 배달만 할 수 있고, 상점은 10㎡당 손님 1명만 받을 수 있다.

독일 정부가 마련하는 새 지원 프로그램에서 다음 달 문을 닫아야 하는 업체는 지난해 같은 달 수익의 70∼75%를 지원받을 수 있다.

숄츠 장관은 "모두가 그렇게 느끼지 않더라도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하다"면서 "11월은 팬데믹과 싸우는 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알트마이어 장관은 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에 대응하기 위한 잇따른 조치로 올해 경제가 예상보다 덜 수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독일 정부는 30일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수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일부 언론에서는 독일 정부가 올해 성장률을 기존 -5.8%에서 -5.5%로, 내년 성장률을 4%로 전망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숄츠 장관은 이날 독일이 2022년에 코로나19 발생 이전의 경제력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독일 정부는 지난 3월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한 이후 사실상 전면적인 통제 조치에 들어갔을 때도 상공인과 예술가들을 위해 최소 5천 유로(660만원)씩의 긴급자금을 신속히 지급한 바 있다.

독일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근무 단축에 들어간 노동자들에게 임금 삭감분의 60∼67% 정도까지 사회보험금을 지급해 실업 방지에 나서고 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