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운영위·정보위 국감…北인권·대공수사권 쟁점

송고시간2020-10-30 05:00

국회의사당 본관 전경
국회의사당 본관 전경

[촬영 진성철]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회 운영위원회는 30일 국가인권위원회와 국회 사무처를 상대로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인권위 국감에서는 서해상 공무원 피살사건과 맞물려 북한 인권문제 등이 다뤄질 전망이다. 직권조사가 진행되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문도 거론될 가능성이 있다.

국회 사무처 국감에선 세종의사당 건립, 삼성전자 전직 간부의 국회 출입 논란, 국민의당 주호영 원내대표에 대한 '몸수색' 논란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정보위원회는 오전 경찰청, 오후 군사안보지원사령부를 대상으로 비공개 국감을 진행한다.

경찰청 국감에서는 국가정보원 대공수사권 이관 시 경찰의 대공수사 역량 및 준비상황, 경찰권력 비대화에 대한 개선방안 등이 쟁점으로 꼽힌다.

군사안보지원사령부 국감에선 군사안보지원사령부의 정보 활동을 보완하기 위한 정부 훈령 개정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