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화학 배터리 분사 오늘 주총…국민연금 반대 뚫고 통과할까

송고시간2020-10-30 05:00

통과 가능성 크지만 소액주주+국민연금 반대에 막판까지 촉각

LG 특수관계인 지분 34%…캐스팅보트는 외국인 투자자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LG화학[051910]의 전지(배터리) 사업 분사 여부가 30일 결정된다. 소액주주들의 반대 속에서 2대 주주인 국민연금까지 분사에 반대하기로 하면서 주총 결과에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LG화학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동관 지하1층 대강당에서 배터리 사업부 분할 계획 승인을 안건으로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한다.

이날 분할 계획 안건이 통과하면 LG화학은 12월 신설법인 ㈜LG에너지솔루션을 출범한다.

안건 의결을 위해서는 전체 주식의 3분의 1 이상,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배터리' 분사 결정 앞둔 LG화학
'배터리' 분사 결정 앞둔 LG화학

[연합뉴스 자료사진]

LG화학의 지분율은 ㈜LG 등 특수관계인 34.17%, 국민연금 10.20%, 기타(외국인과 국내 기관, 개인 주주) 54.33%를 갖고 있다. 기타 지분 중 외국인 투자자가 약 40%, 국내 기관과 개인이 약 12%를 차지한다.

국민연금과 개인 투자자를 더한 약 22%는 분사에 반대표를 행사할 것이 확실시된다.

통상적으로 LG화학 주총에는 60∼80% 정도의 주주들이 참석한다. 80%가 주총에 참석한다고 가정하면 안건 통과를 위해 3분의 2가 찬성해야 하기 때문에, 찬성 지분이 약 53% 필요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LG 특수관계인 지분이 약 34%여서 분사 결정을 좌우할 주요 캐스팅보트는 외국인 투자자로 꼽힌다.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를 비롯해 한국기업지배연구원, 글래스루이스 등 국내외 주요 의결권 자문기관들이 대부분 LG화학 배터리 분사에 찬성의견을 냈다.

외국인 투자자의 선택에 큰 영향을 미치는 자문사들이 찬성을 권고한 만큼, 외국인과 기관은 찬성 의견을 낼 것이라는 예상이 대체적이다.

전날까지 진행된 전자투표에서 찬성표가 상당 부분 확보돼 통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업계에 알려졌다.

[그래픽] LG화학 지분율
[그래픽] LG화학 지분율

하지만 국민연금 반대 등의 영향으로 일부 외국인 투자자의 이탈이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또한 이번 주총에서 전자투표를 도입함에 따라 분사에 반대하는 개인 소액주주들이 결집해 반대표를 던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주총장 안팎에서 배터리 사업 분할에 반대하는 일부 소액 주주들의 시위가 일어날 가능성도 커서 주총은 내내 어수선한 상황 속에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LG화학은 배터리 분사 안건이 통과할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끝까지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회사 측은 "배터리 사업 분할은 시장 내 경쟁 우위를 강화하고 투자 유연성과 수익 동반 성장에 필요한 빠른 의사 결정 체계를 위해서"라며 "배터리 사업을 세계 최고로 육성해 주주 가치와 기업 가치를 더욱 높이겠다"고 말했다.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