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 달 전 양화대교 아치 올라갔던 50대 같은 곳에서 또 시위

송고시간2020-10-29 16:08

양화대교 아치서 시위 중인 남성
양화대교 아치서 시위 중인 남성

29일 오후 3시 57분께 50대 남성 A씨가 서울 영등포구 양화대교 아치 위에 올라가 농성을 벌이는 모습. [서울교통정보시스템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50대 남성이 29일 서울 영등포구 양화대교 아치 위에 올라가 4시간 넘게 농성하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 남성은 이날 오전 11시 23분께 휘발유가 들어있는 통을 들고 아치 위에 올라간 뒤 오후 4시 현재까지 내려오지 않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양화대교 남단에서 북단 방향 4개 차로 중 하위 1개 차로를 통제하고 에어매트를 설치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아치 위에 올라가서는 별다른 돌발 행동은 하지 않고 있으나 내려오지 않고 있어 구조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이 남성은 지난달 22일에도 경찰의 민원 처리에 불만을 품고 양화대교 아치 위에 올라가 7시간가량 시위를 벌이다가 내려왔다.

지난달 22일 아치 위 농성 모습 [서울지방경찰청 종합교통정보센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달 22일 아치 위 농성 모습 [서울지방경찰청 종합교통정보센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