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병풍 속 잠자던 조선시대 기상 기록 100여 년 만에 복원

송고시간2020-10-30 10:00

국가기록원, '관상감청향력고준등록' 복원…국립기상박물관 통해 공개

'관상감청향력고준등록' 훼손 상태와 복원 과정
'관상감청향력고준등록' 훼손 상태와 복원 과정

[국가기록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병풍 속에서 훼손된 채 100여 년 동안 잠들어 있던 조선 시대 기상기록이 제 모습을 찾았다.

국가기록원은 조선 시대 후기 국가 천문기관인 관상감(觀象監)에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관상감청향력고준등록'(觀象監淸鄕曆考準謄錄)을 복원했다고 30일 밝혔다.

관상감청향력고준등록은 임금에게 보고한 공문서를 시기순으로 그대로 옮겨 적은 것으로 1년에 1회 작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복원된 기록에는 정조 14년(1790년)부터 고종 27년(1890년)까지 100년 사이의 기록 중 25건이 담겨있으며, 조선 시대 천문학과 당시 관상감의 활동을 알 수 있는 역사 자료로서 중요한 가치를 가진다고 기록원은 설명했다.

그 내용을 보면 조선과 중국의 역서(曆書) 내용을 대조해 천체현상과 절기 날짜를 분석하고, 중국과 차이가 있으면 우리 실정에 맞게 분석한 내용이 주로 담겼다.

실제 1865년 12월 26일의 기록에는 청나라 역서와 우리나라 역서를 대조해보니 1866년의 입동(立冬)이 하루 차이가 있는데 이는 기산일의 차이로 인한 것이니 우리 역서에 따라 시행하는 것이 어떠하겠는지 문의하는 내용이 기록돼있다.

'관상감청향력고준등록' 복원 전·후 모습
'관상감청향력고준등록' 복원 전·후 모습

[국가기록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에 복원된 관상감청향력고준등록은 2015년 개인이 소장한 병풍을 수리하던 도중 병풍의 나무틀에서 조각난 상태로 발견됐다.

이후 소장자가 기상청에 기증해 기상청이 보관해오다 올해 5월 국가기록원에 복원을 신청했다.

복원 신청 당시 관상감청향력고준등록은 수십 장으로 조각난 상태였으며 물 얼룩과 곰팡이 오염으로 인한 결실 부위도 많았다.

국가기록원 복원팀은 조각을 일일이 맞춰 14장의 온전한 기록을 완성하고 오염물질 제거 후 천연 염색한 한지를 이용해 원래의 모습으로 복원했다. 복원에만 4개월이 걸렸다고 기록원은 전했다.

복원 결과, 기록의 가장자리에 5개의 책 구멍이 발견돼 원본은 책자 형태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에 복원된 관상감청향력고준등록은 이달 30일 개관하는 국립기상박물관에 전시돼 다음 달부터 관람할 수 있다. 관상감청향력고준등록이 일반에 공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훼손이 심했던 중요한 기상유물을 복원해준 국가기록원에 감사하다"며 "선조들이 전해준 날씨와 관련한 기록물을 발굴하고 소중히 보존해나가겠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