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묘한 시점' 대전 찾은 윤석열…"검찰 가족 애로사항 들으러"

송고시간2020-10-29 15:50

추 장관 수사지휘권 발동·감찰 지시 질문엔 '묵묵부답'

서울지검장 승진 발탁 직전 근무지…3년여 만에 방문

'검찰개혁 주제' 직원들과 비공개 간담회 열어 소통

대전 찾은 윤석열 총장
대전 찾은 윤석열 총장

(대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8개월 만에 전국 검찰청 순회 간담회를 재개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29일 오후 대전 지역 검사들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전지방검찰청 청사에 도착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10.29 superdoo82@yna.co.kr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9일 대전고검·지검을 찾아 "검찰 가족들이 어떻게 근무하는지 보고 애로사항을 들으러 왔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3시 29분께 대전 서구 검찰청사 1층 로비 입구에 도착한 윤 총장은 자신을 맞으러 나온 강남일 대전고검장·이두봉 대전지검장 등과 악수하며 인사했다.

청사로 들어가기 전 그는 "(대전은) 과거에 근무했던 곳"이라며 "대전 검찰 가족들이 어떻게 근무하는지 총장으로서 직접 보고 애로사항도 듣고 등도 두드려 주려 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감찰 지시 등에 대한 생각을 묻는 취재진 질의에는 별다른 답을 하지 않고 곧장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윤 총장은 바로 옆 대전법원종합청사로 이동, 김광태 대전고법원장을 예방하고서 다시 검찰청사로 와 검찰개혁을 주제로 한 비공개 직원 간담회를 할 예정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전을 찾은 건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된 2017년 5월 이후 3년 5개월 만이다.

당시 대전고검 검사였던 윤 총장은 "최순실 게이트 추가 수사 및 관련 사건 공소 유지를 원활하게 수행할 적임자"라는 청와대 평가와 함께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승진 임명됐다.

지난해 7월 검찰총장에 취임한 그는 지난 2월 부산과 광주 방문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잠정 중단했던 지방 일정을 이날 재개했다.

총장의 지역 방문은 통상적으로 볼 수 있으나, 최근 이어진 법무부와의 갈등 국면이나 국회 국정감사에서의 '퇴임 후 국민께 봉사' 발언 등 미묘한 시점과 맞물려 이례적인 관심이 쏠렸다.

부산이나 광주 방문 때와는 달리 이날 검찰청사 주변에서 별다른 집회가 열리진 않았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