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청문회 기피현상 있어…다음 정부선 벗어나야"

송고시간2020-10-29 14:30

청문제도 개선 필요성 언급…"가족 아닌 본인 검증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10월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10월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도덕성 검증이 과하게 이뤄지지 않도록 제도를 고칠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다.

문 대통령은 28일 국회 시정연설 전 박병석 국회의장 등과의 환담에서 "좋은 인재를 모시기가 정말 쉽지 않다. 청문회 기피현상이 실제로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29일 전했다.

환담에서는 박 의장이 먼저 "후보자의 도덕성 검증은 비공개로 진행하고 정책과 자질 검증만 공개하는 방향으로 청문제도를 고치고자 한다"고 소개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반드시 개선됐으면 좋겠다"며 "우리 정부는 종전대로 하더라도 다음 정부는 작금의 인사청문회 풍토와 문화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고 강 대변인이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본인이 뜻이 있어도 가족이 반대해 좋은 분을 모시지 못한 경우도 있다"며 "다음 정부에서는 반드시 길이 열렸으면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환담에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결선 라운드에 진출한 것과 관련,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은 유 본부장의 남편이 국민의힘 정태옥 전 의원이라는 점을 거론하며 "승패에 상관없이 문 대통령이 연좌제를 깬 것"이라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부부는 각각의 인격체"라며 인사를 할 때 남편이나 부인이 누구인지 고려하지 않는다고 언급했고, 이어 청문회 역시 가급적 배우자나 가족이 아닌 후보자 본인을 검증해야 한다는 의견도 피력했다.

hysup@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