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광산구의회, '잦은 갑질' 물의 일으킨 의원 제명

송고시간2020-11-23 11:29

갑질 (GIF)
갑질 (GIF)

[제작 남궁선. 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광산구의회가 상습적인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의원에 대해 의원직 제명을 의결했다.

23일 광산구의회는 본회의를 열어 윤리특별위원회가 채택한 무소속 조상현 의원 제명안을 만장일치 찬성으로 처리했다.

지방자치법에 따라 조 의원은 의원직을 상실하게 됐다.

재선인 조 의원은 갑질 문제로 30일 출석정지 등 세 차례 의회 차원의 징계 처분을 받았다.

광산구의회 윤리특위는 조 의원의 갑질 문제가 고질적인 만큼 최고 수위의 징계인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기로 했다.

조 의원은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광주지역본부가 시행한 지방의회 관련 설문조사에서 실명으로 갑질 행위를 지적받으면서 또다시 윤리특위에 회부됐다.

공무원노조는 이권 개입, 폭언과 고압적인 태도, 무리한 요구 등 조 의원의 갑질 행위를 지적했다.

조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 소속으로 2014년 광산구의회에 입성해 초선 때부터 갑질 논란을 일으켰다.

초선 시절 광산구 6급 이하 공무원 수백명이 특단의 조처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광산구의회 의장에게 제출했다.

재선 후에도 같은 논란을 반복하자 지난해 3월 민주당 광주시당은 조 의원을 당에서 제명하는 징계 처분을 내렸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