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 항공업계 죽어나도 中항공사는 '국내선' 덕분에 산다

송고시간2020-10-29 10:28

1∼3분기 국내선 여객 예년 98%로 회복…해외여행, 국내여행 수요 전환 효과도

상하이 상공 비행하는 중국 동방항공 여객기
상하이 상공 비행하는 중국 동방항공 여객기

[촬영 차대운]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세계 항공사들이 파산 지경에 이를 정도로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지만 정작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중국의 항공사들은 국제선 운영 마비 속에서도 거대한 '국내선' 수요에 힘입어 상대적으로 타격을 덜 받고 있다.

29일 신경보(新京報)에 따르면 우춘겅(吳春耕) 교통운수부 대변인은 전날 국무원 신문판공실 주최 기자회견에서 올해 1∼3분기 중국 국내선 여객 수가 작년 동기의 98% 수준까지 회복됐다고 밝혔다.

중국에서도 올해 초 코로나19가 대유행하면서 국내·국제선을 막론하고 항공 노선 운영이 대폭 줄어들고 탑승률도 크게 저조했다.

하지만 우한(武漢) 전면 봉쇄와 대규모 코로나19 확진 검사 등 당국의 공격적인 방역 조치의 결과 코로나19 확산세가 완연하게 꺾이면서 2분기부터는 국내선 운영이 서서히 정상화됐다.

동방항공 경우, 올해 상반기 매출은 251억 위안(약 4조2천300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57.25% 감소했지만 3분기 실적은 이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 탓에 해외여행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에서 많은 중국인이 국내선 항공기를 이용해 최남단 섬인 하이난(海南) 등 '국내 장거리' 여행에 본격적으로 나서면서 이달 초 국경절 황금연휴 기간 주요 관광지로 향하는 항공권은 모두 팔리고 가격도 평소 수배로 올랐다.

우 대변인은 "1∼3분기 교통운수 현황은 처음엔 낮았다가 나중에 오르면서 정상으로 회복되는 모습을 보인다"며 "국경절 연휴 기간 이미 비행기표를 구하기 어려운 것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tXne2lMJbc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