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로템 무인전동차 터키 이스탄불서 달린다

송고시간2020-10-29 09:54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현대로템[064350]이 만든 무인전동차가 터키 이스탄불에서 운행된다.

현대로템은 28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무인전동차가 영업 운행에 착수했다고 29일 밝혔다.

현대로템은 앞서 2017년 1천560억원에 이스탄불 무인전동차 총 120량 30편성(열차운용단위)을 수주했다.

시속 80㎞로 운행되는 이스탄불 전동차는 터키에서 운행되는 두 번째 무인전동차로, 마흐뭇베이와 메지데쿄이를 연결하는 노선에 20편성, 두둘루와 보스탄지를 연결하는 노선에 10편성이 투입된다.

현대로템, 터키 무인전동차 영업운행 돌입
현대로템, 터키 무인전동차 영업운행 돌입

(서울=연합뉴스) 현대로템이 28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무인전동차가 영업운행을 착수했다고 29일 밝혔다.
시속 80km로 운행되는 이스탄불 전동차는 터키에서 운행되는 두 번째 무인전동차로 마흐뭇베이와 메지데쿄이를 연결하는 노선에 20편성, 두둘루와 보스탄지를 연결하는 노선에 10편성이 투입되며 총 120량(30편성)으로 지난 2017년 현대로템이 1560억 원에 수주했다. 2020.10.29
[현대로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이번에는 마흐뭇베이와 메지데쿄이를 연결하는 노선에 14편성이 우선 투입되며 내년에 두둘루와 보스탄지를 연결하는 노선이 개통되면 순차적으로 추가 투입될 예정이다.

이스탄불 무인전동차는 현대로템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영속도(Zero Speed) 회생제동' 신기술을 적용한 점이 특징이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열차의 정위치 정차 비율을 100%까지 끌어올릴 수 있으며 승차감 개선과 정차 시 소음 차단도 가능하다. 또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제동 패드의 마모를 감소시켜 터널 내 미세먼지를 줄이고 유지보수 비용을 낮출 수 있다고 현대로템은 설명했다.

현대로템은 지난 20여년 간 터키 전동차 시장 점유율 1위(60%)를 차지하고 있다. 1996년 아다나 경전철 36량 수주로 처음 터키 시장에 진출한 이래 전동차, 경전철, 트램 등 약 1천900량을 수주했다.

현대로템은 2007년부터 터키 생산공장의 현지화를 확대해왔으며 현재 차체생산, 대차생산, 의장조립 등 생산 전 과정을 진행할 수 있는 일관생산체제를 구축했다. 현지 공장은 연간 100량 규모의 전동차 생산능력을 갖췄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차량의 품질확보는 물론 철저한 생산관리와 공장 방역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납기를 준수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성공적인 영업 운행 실적을 바탕으로 터키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추가 수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anajj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